실시간뉴스
전영미 "앨범 발매 후 재고가 너무 많아" 토로
전영미 "앨범 발매 후 재고가 너무 많아" 토로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04.15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지 "전영미, 노래 너무 맛있게 잘 불러"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코미디언 전영미가 앨범을 발매했으나 재고처리로 인한 고충을 털어놨다.

15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월.남.쌈(월요일 남자들의 싸움) 코너에는 전영미, 문세윤이 게스트로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을 뽐냈다.
 
 사진='컬투쇼' 보는라디오 캡처

 

이날 전영미는 지난 2월 발표한 자신의 곡 '약조', '요조숙녀'를 소개하며 곡을 선보였다.
 
이날 스페셜 DJ 뮤지는 "트로트는 한끗 차이로 맛있는지가 갈린다. 그런데 노래를 너무 맛있게 부른다. 계속 듣고 싶다"고 극찬했다.
 
이에 전영미는 "원하시면 방청객 다섯 명, 열 분 정도에게 앨범을 드리겠다. 차 트렁크에 쌓여있다"며 "음반을 꼭 한 번 내고 싶어 음반 2천 장을 찍었는데 아직 10박스가 집에 쌓여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전영미는 1996년 공채 코미디언으로 데뷔해 SBS 러브FM '이봉원, 박미선의 와와쇼', SBS 드라마 '초인가족2017' 등에 출연하며 대중에 이름을 알렸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