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스리랑카, 최악의 부활절 폭발 테러 참사.. 이슬람급진단체 배후 가능성
스리랑카, 최악의 부활절 폭발 테러 참사.. 이슬람급진단체 배후 가능성
  • 김미향 기자
  • 승인 2019.04.2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미향 기자] 21일(현지시간) 스리랑카에서 발생한 부활절 폭발테러로 228명이 사망한 가운데 현재까지 13명의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AP는 루완 구나세카라 스리랑카 경찰청 대변인을 인용해 현재까지 13명의 용의자가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가해자들이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안전가옥도 찾아냈다. 그러나 아직까지 공격 배후를 자처하는 세력은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현재까지 집계된 사망자 수는 228명, 부상자 수는 450명이다. 스리랑카 국방부는 이번 대부분의 폭발이 자살폭탄 테러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확인했다.

테러 배후는 아직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푸쥐트 자야순다라 스리랑카 경찰청장은 지난 11일 스리랑카 급진 이슬람단체 NTJ(내셔널 타우힛 자맛)의 자살폭탄 공격 가능성을 경고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CNN에 따르면 이 경고문에는 "NTJ 리더 모호마드 사하란에 의한 자살공격 계획 관련 정보가 접수됐다는 정보국 성명 2~4쪽에 특별히 관심을 기울여 달라"는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

기독교 축일인 부활절이자 스리랑카 내전 종전 10주년을 불과 한 달 앞둔 시점에 일어난 이번 테러는 지난 1983~2009년 내전 이후 발생한 최악의 사건으로 기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