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삼성전자, ‘소형 가구 최적화’ 식기세척기 선보여
삼성전자, ‘소형 가구 최적화’ 식기세척기 선보여
  • 이영호 기자
  • 승인 2019.05.12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영호 기자] 삼성전자는 오는 13일 국내 시장에 증가하고 있는 4인 이하의 소형 가구에 최적화된 용량과 슬림한 디자인의 식기세척기 신제품을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제품은 가족이 식기를 쌓아 두지 않고 그때그때 세척하기 가장 적합한 용량으로, 좁은 공간에도 쉽게 설치할 수 있도록 기존 제품 대비 폭을 150mm 가량 대폭 줄여 450mm의 슬림한 디자인을 구현했다.

또 본 세척 전 물로만 애벌 세척을 하면서 물의 탁한 정도를 감지해 식기의 오염 정도를 파악하고, 세척 시간과 물 온도를 설정해주는 ‘자동세척’ 기능은 식기 상태에 따라 소비자가 복잡한 모드를 설정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줄여 준다.

아울러 세척 완료 후 문을 자동으로 열고 내부 증기를 빠르게 배출시키는 ‘자동 열림 건조’ 기능은 식기를 더욱 깔끔하고 보송보송한 상태로 만들어 준다.

이 제품은 1회 사용할 경우 84원 정도의 전기 요금이 발생한다. 이는 하루에 한 번씩 사용할 경우 월 2520원 정도밖에 들지 않는다. 더불어 손 설거지를 할 때와 비교하면 물 사용량이 6분의 1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특히, 이번 신제품은 오목한 밥그릇과 국그릇 등 한국형 식기를 넉넉하게 넣어 세척할 수 있도록 설계된 ‘한국형 바스켓’이 적용됐다.

뿐만 아니라 수저통을 원하는 위치로 이동시킬 수 있기 때문에 프라이팬, 냄비 등 다양한 모양과 크기의 조리 도구를 효과적으로 배치해 세척할 수 있다.

이외에도 △눌어붙은 밥풀이나 양념까지 세척할 수 있도록 돕는 ‘불림’ △누수 발생을 모니터링해 급수를 차단하는 ‘누수방지’ △75℃의 고온으로 기름까지 말끔하게 세척해 주는 ‘고온헹굼’ △식사 시간 중 대화를 방해하지 않는 수준의 저소음 등 소비자를 배려한 다양한 기능이 탑재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번 신제품은 국내 소비자들이 식기세척기에 바라는 요구 사항들을 철저히 조사해 탄생한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주거환경과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하고 가사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는 제품을 선보이며 시장을 확대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