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문 의장, 여야 대표 회동 '민생논의'... 황교안 불참 구미서 '민생투어'
문 의장, 여야 대표 회동 '민생논의'... 황교안 불참 구미서 '민생투어'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5.13 10:0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대표가 13일 ‘초월회’ 회동을 연다.

이번 초월회 회동은 여야가 패스트트랙 처리 등을 놓고 대립각을 세운지 두 달 만에 개최되는 것으로 그간의 갈등을 풀고 국회 정상화와 민생 처리를 논의할 예정이다.

여야4당 대표가 문 의장과 회동을 연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민생투어 일정으로 불참한다 (사진=뉴시스)
여야4당 대표가 문 의장과 회동을 연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민생투어 일정으로 불참한다 (사진=뉴시스)

그러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민생투쟁' 일정으로 인해 불참하면서 ‘반쪽 회동’에 그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날 문 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바른미래당 손학규, 민주평화당 정동영,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만난다.

이들은 빈손으로 끝낸 4월 국회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정상화가 시급한 5월 국회 정상화를 위해 선거법과 검찰 개혁 등에 대한 중지를 모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논의되고 있는 대북 식량지원 문제에 대한 각 당의 입장도 오갈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인도적 차원에서의 대북 식량 지원이 필요하다는 정부 여당의 입장에 가장 크게 반대하고 있는 한국당이 불참하면서 여야 간 이견 해소에 큰 진전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황 대표는 경북 구미를 찾아 민생투어 일정을 이어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