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KEB하나銀, 광주 광산지점에 ‘외국인 특화’ 일요 영업점 개점
KEB하나銀, 광주 광산지점에 ‘외국인 특화’ 일요 영업점 개점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9.05.13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광호 기자] KEB하나은행은 지난 12일 외국인 근로자 및 다문화 가정 손님의 금융편의 확대를 위해 호남지역에 시중은행 최초로 광주광역시 광산지점에 일요 영업점을 개점했다고 13일 밝혔다.

KEB하나은행에 따르면 이번 광산지점 추가로 평일과 일요일 모두 문을 여는 ‘일요 영업점’ 16개, 일요일에만 문을 여는 ‘일요 송금센터’ 3개 등 시중은행 최다인 총 19개의 일요 영업점을 운영하게 됐다.

광산지점의 일요 영업 개시로 그 동안 원거리의 일요 영업점을 방문해 큰 불편을 겪었던 호남지역 외국인 손님들은 외화송금, 환전은 물론 일반 은행업무까지 대폭 확대된 금융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됐다.

광산지점의 일요 영업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16시까지이며, 설날 및 추석연휴 기간 중의 일요일은 휴무이다.

광산지점은 2층을 외국인 근로자와 다문화 가정간의 친목도모 및 각종 교육, 행사 등을 위한 다목적 공간으로 조성해 영업시간 중 상시 개방할 예정이다.

아울러 KEB하나은행은 외국인 손님들과의 보다 원활하고 정확한 소통을 위해 태국, 스리랑카, 네팔, 베트남 등 10개국 출신 외국인들을 채용했으며 ATM기에서는 17개, 스마트폰 뱅킹에서는 13개 해당국가 언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정민식 KEB하나은행 호남영업그룹장은 “호남지역에 거주하는 외국인 근로자들에게 보다 나은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광산지점에서 일요 영업을 시작하게 됐다”며 “외국인 손님을 위한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