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동국제강, 브라질 CSP 유상증자 531억원 참여
동국제강, 브라질 CSP 유상증자 531억원 참여
  • 이영호 기자
  • 승인 2019.05.13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영호 기자] 동국제강은 포스코, 발레 등과 함께 브라질 CSP 제철소 재무구조개선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고 13일 밝혔다.

포스코, 발레 등과 함께 브라질 CSP 제철소의 재무구조개선을 위해 3년간 5억 달러를 추가 출자하는 유상증자를 합의한 것.

동국제강은 5억 달러 중 CSP 지분율 30%에 해당하는 1억5000만 달러를 3년간 분할해 참여할 예정이다. 나머지 주주사인 포스코(20%), 발레(50%) 역시 각 사의 투자 비율대로 증자에 참여한다.

브라질 CSP 제철소는 가동 2년 6개월만인 2018년 생산 293만톤, 1억6400만 달러 영업 흑자를 기록해 제철소 가동과 영업이 조기에 안정됐다. 하지만 30억 달러의 차입금에 대한 금융비용과 헤알화 평가 가치 절하 등으로 순손실 규모가 누적돼 재무구조 개선의 필요성이 대두됐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이에 동국제강, 포스코, 발레 등 주주 3사는 CSP에 추가 출자해 재무구조를 개선하기로 결정했고 대주단과도 추가적인 재무구조 개선 지원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