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황교안 구미 방문 ‘동원문자’ 논란... 민주당 “철저한 진상조사 촉구”
황교안 구미 방문 ‘동원문자’ 논란... 민주당 “철저한 진상조사 촉구”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5.14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단합된 모습으로 현수막을 준비하고 많은 인원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구미에서의 민생투어를 앞두고 이ㆍ통장연합회장 명의의 이같은 ‘동원문자’가 630여명에게 일제히 발송돼 논란이 되고 있다.

이ㆍ통장은 공직선거법상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하며 이같은 특정 정당의 홍보행사를 독촉하는 문자를 보내는 것은 당연히 불법행위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소속 의원들이 13일 오전 경북 구미시 선산읍 구미보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를 마친 후 둘레길을 걷고 있다.(사진=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소속 의원들이 13일 오전 경북 구미시 선산읍 구미보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를 마친 후 둘레길을 걷고 있다.(사진=뉴시스)

더구나 해당 동원문자는 이ㆍ통장협의회장이 직접 발송한 것이 아닌 명의가 도용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누가 어떻게 그런 문자를 보냈는지 그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경상북도당에 따르면 지난 13일 황 대표는 민생투어의 일환으로 구미시를 방문했다.

그러나 이를 앞두고 구미시 이ㆍ통장연합회장인 조 모씨 명의로 황 대표의 방문 일시와 장소 안내 등을 담은 동원 문자가 발송된 것이 알려지면서 파문이 커지고 있다.

당시 조 모 회장은 본인 명의의 해당 문자가 발송된 내용 자체를 모르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문자를 보낸 사실도 완강히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실제로 조모 회장이 직접 문자를 발송하지 않았다는 정황도 곳곳에서 발견되고 있다.

해당 문자에 표시된 손가락 모양의 특수기호는 휴대폰으로 작성이 불가능하다. 또한 630여명에게 동시에 문자가 발송된 점은 대량문자발송 시스템을 이용할 수밖에 없다.

민주당 경상북도당은 “구미시 선산읍에서 농사를 짓는 63세 농민이 대량문자발송시스템을 이용해서 문자를 보내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본인도 모르게 명의가 도용되어 문자가 발송되었다면 도대체 누구의 뜻에 따라, 누가 발송을 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수사기관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그 몸통을 밝히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되지 않도록 적법조치 해야 한다”며 “구미시도 조직적으로 정당행사에 참여한 이·통장들을 확인하여 즉각 해임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하고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