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절대그이' 방민아 "소속사 옮겼지만 해체 NO"
'절대그이' 방민아 "소속사 옮겼지만 해체 NO"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05.15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절대그이' 방민아 "어떻게 성장할까 고민"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가수 겸 배우 방민아의 드라마 출연이 화제다.

15일 오후 서울 양천구 SBS에서 진행된 새 수목드라마 '절대그이'(극본 양혁문 장아미 연출 정정화)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여자 주인공 걸그룹 걸스데이 멤버 방민아는 "걸스데이 해체 이후 연기자로 첫 작품 복귀 소감이 어떤가?"란 질문을 받자 "저희는 언제든지 모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SBS ‘절대그이’
사진출처=SBS ‘절대그이’

 

방민아는 "그랬기 때문에 '절대그이'를 찍고 시청자 분들에게 공개되는 마음도 그 전과 조금 다른 것도 있으나, 걸스데이였을 때랑 다른 것보다는 제가 앞으로 어떻게 성장해야 할까 고민되기 때문에 다른 듯하다"고 전했다.

걸그룹 '걸스데이'의 멤버 방민아, 유라, 소진, 혜리는 각자 새 소속사로 떠난 뒤 새로운 개인 활동을 모색하고 있지만 새 소속사로 이적 당시에도 걸스데이가 "해체는 아니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드라마 '절대그이'는 와타세 유우의 일본 만화가 원작으로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촬영을 진행한 사전제작 작품이다.  

'절대그이' 제작진은 "빨갛게 달아오른 뜨거운 핑크빛 심장을 가진 연인용 휴머노이드 제로나인(여진구), 사랑의 상처로 강철 심장이 돼버린 특수 분장사 엄다다(방민아), 그리고 사랑을 놓치고 속앓이를 하는 까칠한 듯 여린 톱스타 마왕준(홍종현)이 펼치는 '스펙터클 로맨틱 코미디"라고 전했다.

주인공 제로나인 역할의 여진구는 "기계였던 제로나인이 실제 사랑이 무엇인지 깨닫고 자신이 로봇이라는 한계를 돌파해 보려고 시도한다"며 "실제로 촬영하면서 굉장히 순수한 영구(제로나인)의 사랑에 감동 받았다. 많은 사랑을 주실 수 있는 역할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로봇을 주제로 한 드라마 MBC '보그맘', '로봇이 아니야' 등 다른 로봇 소재 작품과의 차이점에 대해 정정화 PD는 "저희가 후발주자라고 할 수도 있으실텐데, 다른 지점이 있다. '사랑의 본질은 무엇일까'란 질문에 사랑을 주기만 하도록 프로그래밍 된 영구를 통해 답을 찾아간다. 소재는 겹치는 면이 있지만 내용은 다르다"고 전했다.

한편 SBS 새 드라마 '절대그이'는 오는 15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