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황교안 대표의 '5.18 기념식' 참석 의지... "5.18망언 의원 조속 징계할 것"
황교안 대표의 '5.18 기념식' 참석 의지... "5.18망언 의원 조속 징계할 것"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5.16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5.18기념식에 참석하기로 한 것을 두고 정치권 안팎에서 논란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황 대표가 ‘5.18 망언’ 의원들에 대해 징계 절차를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16일 황 대표는 오전 충남 당진화력발전소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징계가 마무리 된 부분도 있고 안 된 부분도 있다”며 “저희도 시간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가급적 빨른 시간 안에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일 오전 광주 광산구 광주송정역광장에서 '문재인 STOP! 광주시민 심판합니다' 행사를 마친 뒤 빠져나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일 오전 광주 광산구 광주송정역광장에서 '문재인 STOP! 광주시민 심판합니다' 행사를 마친 뒤 빠져나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5.18망언’ 징계 문제를 완전히 매듭짓지 않은 채 어떤 입장 표명도 없이 5.18 기념식에 참석한다는 비판이 일자 이에 대한 입장을 전한 것으로 보인다.

그만큼 5.18 기념식에 반드시 참석하겠다는 의지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실제로 황 대표는 이날 5.18 기념식 참석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참석하지 못할 다른 변동사유가 없다”며 “다녀오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황 대표의 이번 광주 방문을 놓고 광주 시민단체들과 여야 정치권 일각에서는 황 대표가 이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지난 노태우 전 대통령은 후보 시절 돌팔매도 감수하고 광주를 방문해 연설한 뒤 경남을 방문한 바 있으며 이를 계기로 지지율을 끌어올린 바 있다.

황 대표도 지난 3일 민생 대장정의 일환으로 광주에 방문했다 시민단체 등에게 물세례를 맞은 바 있으며 이번에도 비슷한 상황을 연출해 대외적으로 보수 지지층 결집과 호남 민심을 끌어안으려는 노력을 보여 주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설명이다.

한편 5.18기념식에 황 대표의 참석이 사실화 되면서 행사를 주최하는 국가보훈처와 광주 시민단체 등에는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