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인천공항고속도로 사망' 국과수 "한지성 1차 부검결과.. 면허취소 수준 음주"
'인천공항고속도로 사망' 국과수 "한지성 1차 부검결과.. 면허취소 수준 음주"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5.17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인천공항고속도로 2차로에서 차량을 세워둔 채 밖으로 나와 교통사고로 사망한 배우 한지성(28)씨의 사고와 관련해 한씨가 사망 전 음주를 했다는 부검 결과가 나왔다.

17일 '노컷뉴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1차 부검 결과 한 씨가 음주를 했다는 소견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과수는 한 씨 부검 결과 다발성 손상이 확인될 뿐만 아니라, 혈중알코올 농도가 면허 취소 수치인 0.1% 이상이었다는 취지의 간이 결과를 내놨다.

앞서 한씨는 지난 6일 오전 3시52분께 경기 김포시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에서 벤츠 C200차량을 운행하다 2차로에 정차한 후 밖으로 나왔다.

한씨는 소변이 마렵다는 남편의 요청으로 차량을 정차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후 밖에 있던 한씨는 택시에 치인 후 2차로 올란도 승용차에 치여 결국 숨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결과 한씨의 사인이 차량 충격으로 온몸에 다발성 손상이 있다는 1차 구두소견을 전달받았다.

당시 한씨의 남편은 경찰 조사에서 "인근 화단에서 볼일을 보고 차량에 돌아오니 사고가 발생했다. 한씨가 왜 하차했는지 모르겠다"고 진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