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바람이 분다' 감우성-김하늘 "권태기 부부 내 얘기?"
'바람이 분다' 감우성-김하늘 "권태기 부부 내 얘기?"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05.20 2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람이 분다' 감우성-김하늘 "현실감 넘치는 드라마"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바람이 분다'가 스페셜 방송으로 시청자를 찾아간다.

20일 방송된 JTBC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에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로맨스 드라마로 권태기 부부의 삶을 현실적으로 그려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드라마 대본 리딩 현장에서 감우성은 "항상 시작은 긴장도 되고 설레기도 하고 많이 떨린다. 어떤 그림을 저희가 그려가게 될지 저도 굉장히 기대되고 궁금하다"고 전했다.

 

사진출처=JTBC '바람이분다'
사진출처=JTBC '바람이분다'

 

이어 감우성은 "대본을 보며 몇 번 깜짝깜짝 놀란 적 있다. '작가님이 내 뒷조사를 했나?' 싶다"며 "되도록이면 실제 부부라는 느낌을 가지고 수진을 바라보고 연기를 하고 있다. 많은 부분이 저랑 닮았다고 생각하고 보면 되실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하늘은 "드라마가 따뜻한 드라마이긴 하지만 대본 리딩을 해보니까 흥미도 있고 재미가 있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며, 극중 자신이 맡은 이수진에 대해 "겉으로 보기에는 사실 밝고 엉뚱한 면도 있다. 초반에 보이는 수진의 모습이 그런 면이 강한 것 같다. 엉뚱하고 철이 없는 느낌도 있다"면서 "그런데 점점 후반으로 갈수록 굉장히 깊고 넓은 포용력이 강한 여자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새 드라마 '바람이 분다'는 감우성, 김하늘 이외에도 김성철, 김가은, 윤지혜, 이준혁 등이 출연해 더욱 관심을 모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