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진그룹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테슬라 운전 중 추돌사고.. “실수 순순히 인정”
한진그룹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테슬라 운전 중 추돌사고.. “실수 순순히 인정”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5.21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한진그룹 총수 일가 3세인 조현민(36) 전 대한항공 전무가 승용차를 운전하다 앞서가던 차량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21일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조씨는 이날 오전 11시43분께 서울 중구 시청교차로 숭례문 방면 도로에서 테슬라 차량을 운전하던 중 앞서가던 흰색 쏘나타 승용차를 뒤에서 들이받았다.

한진그룹 총수 일가 3세인 조현민(36) 전 대한항공 전무가 승용차를 운전하다 앞서가던 차량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사진=뉴시스
한진그룹 총수 일가 3세인 조현민(36) 전 대한항공 전무가 승용차를 운전하다 앞서가던 차량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사진=뉴시스

사고로 조씨와 소나타 운전자 모두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결과 신호등이 황색으로 바뀌는 순간 소나타 차량이 정차하면서 뒤에 있던 조씨 차량이 후미를 받은 것으로 조사했다.

사고 이후 조씨는 조사를 받은 뒤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조씨가 조사에 성실히 임했고 본인의 실수였음을 순순히 인정했다"고 설명했다.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조씨에 대한 추가 조사는 없을 예정이며, 사건은 조씨 측 귀책으로 보험사를 통해 처리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조씨는 지난해 3월 이른바 '물벼락 갑질' 논란으로 사회적 공분을 일으킨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