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현대제철, 종합안전개선대책안 수립 착수..안전·환경자문위원회 발족
현대제철, 종합안전개선대책안 수립 착수..안전·환경자문위원회 발족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9.05.21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광호 기자] 현대제철은 안전 및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행복일터 안전·환경자문위원회’를 구성하고, 이에 대한 첫걸음으로 종합안전개선대책안 수립에 착수했다고 21일 밝혔다.

현대제철에 따르면 자문위원회는 학계·법조·안전·환경·보건 등 각 부문을 대표하는 13명의 전문가들로 구성돼 현대제철의 안전 및 환경 분야에 대한 제반 현황을 심층적으로 검토하고 조언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현대제철 측은 “안전한친환경 사업장 건설이라는 지상과제 달성을 위해 사회적 덕망을 갖춘 전문가들의 객관적인 평가와 조언을 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구성된 자문위원회는 향후 현대제철이 추진해 나아갈 ‘종합안전개선대책안’을 비롯한 회사의 안전 및 환경 부문의 정책수립에 조언하는 한편, 회사 측은 이를 바탕으로 작업현장 평가 및 개선, 협력사 및 외주사 안전관리 강화, 환경설비 최적 운영방안 등 구체적인 접근을 통해 밀도 높은 안전·환경관리시스템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또 각각의 방안들이 전 사업장의 작업현장에 철저히 적용되도록 엄격한 관리감독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최근 회사 내부적으로 안전 및 환경문제에 대한 심각한 자성이 있었다”며 “내부역량 결집은 물론,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회의 진단과 제안을 십분 활용해 반드시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사업장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제철 안전·환경자문위원회는 5월부터 12월까지약 7개월간 운영되며, 필요할 경우 활동기간을 연장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