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에이미 휘성에 뒤늦은 사과 "충분히 오해" 성폭행 사주?
에이미 휘성에 뒤늦은 사과 "충분히 오해" 성폭행 사주?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05.22 2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미 휘성에 뒤늦은 사과 "미안한 마음 뿐"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방송인 에이미가 가수 휘성에게 뒤늦게 사과했다. 

22일 에이미는 한 매체를 통해 "과거 휘성과 절친한 사이로 지내며 같은 병원을 간 적이 있는데, 그 때 그가 약물을 처방받은 것을 알고 제가 오해를 했다. 나중에 오해가 풀린 부분이지만 휘성이 치료 목적으로 약물을 처방받았으며, 이는 검찰 조사 결과에서도 확인된 사항"이라고 전했다.

앞서 에이미는 지난달 인스타그램을 통해 과거 프로포폴을 남자 연예인 A씨와 함께 했으며, 본인이 경찰 조사를 받게되자 A씨가 자신의 이름이 발설하지 못하도록 성폭행을 사주했다는 주장을 한 바 있다.

 

사진출처=MBN 캡처
사진출처=MBN 캡처

 

이후 A씨로 지목된 휘성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지만, 공연 취소와 정신적으로 받았다.

이와 관련해 에이미는 "휘성을 오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며 "당시 휘성씨와 제가 같이 알던 지인들 중 무슨 일을 하는지 모르는 사람이 제가 경찰 조사를 받던 날 저희 집 앞까지 찾아와 위협적인 상황에서 말한 내막들은 제가 충분히 오해할 만한 상황이었고 저는 달리 생각할 겨를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에이미는 "이후 휘성은 이 일에 대해 알지 못했고, 관련이 없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같은 피해자라고 오히려 친구로 이해해주는 휘성에게 미안한 마음이다. 이제는 저도 이와 관련됐던 모든 걸 뒤로하고 자숙하는 마음으로 노력하며 살아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