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기밀유출’ 외교관 오늘 조사 예정... 중징계 불가피
‘기밀유출’ 외교관 오늘 조사 예정... 중징계 불가피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5.27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지난 26일 저녁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에게 유출한 외교관이 입국하면서 이목이 쏠리고 있다.

외교가에서는 이 외교관의 기밀유출을 심각하게 바라보고 있는 가운데 그 수장인 강경화 장관도 “엄중히 다룰 생각”이라고 밝혀 중징계에 처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에게 한미 정상간 통화 내용을 유출한 외교관에 대한 조사가 이르면 오늘 시작된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에게 한미 정상간 통화 내용을 유출한 외교관에 대한 조사가 이르면 오늘 시작된다. (사진=뉴시스)

특히 정상 간 통화 내용은 3급 기밀로 누설될 경우 국가 안전보장에 해를 끼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최근 얼어붙은 북미 관계를 녹일 중재자의 역할을 하고 있는 중대한 시점에서 이같은 기밀 누출은 단순 징계 수준이 아닌 검찰 고발까지도 검토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외교부에 따르면 외교부 감찰팀은 주미대사관이 있는 워싱턴으로 파견돼 주미대사관 소속 공사참사관 K씨를 상대로 한미 정상 통화록 유출 사건 경위 전반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감찰팀은 주미대사만 볼 수 있도록 전달된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K씨가 열람한 경위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외교문서 보안실태 전반을 점검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장관을 지낸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은 지난 24일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정상 간의 전화든 면담이든 기록은 쌍방의 합의가 있어서 발표하는 수준을 또 정해야 된다"며 "대외적으로 발표하는 게 좋지 않은 경우에는 기밀로 보존이 돼야 된다. 어느 나라나 그건 외교 사회에서 기본"이라고 지적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이날 “국가 기밀을 다루는 외교공무원으로서 의도적으로 기밀을 흘린 경우"라며 "조사 결과가 나오면 세부사항이 드러나겠지만 외교부 장관으로서 엄중하게 다룰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귀국한 K씨는 이르면 이날 불러 유출의도와 경위 등 남은 조사를 실시할 예정으로 징계절차도 신속히 진행할 방침이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