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영함 사고’ 청해부대 최종근 하사 영결식.. “진정한 바다 사나이”
‘최영함 사고’ 청해부대 최종근 하사 영결식.. “진정한 바다 사나이”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5.27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청해부대 28진 ‘최영함’ 입항 환영행사 중 불의의 사고로 순직한 최종근(22) 하사의 영결식이 27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해양의료원에서 거행됐다.

이날 영결식은 최 하사의 넋을 기리고 ‘마지막 길을 해군 장병들과 함께 배웅하고 싶다’는 유가족의 뜻을 적극 반영해 엄수됐다.

해군작전사령관 주관으로 거행된 이날 영결식에는 유가족을 비롯해 심승섭 해군참모총장과 주요 지휘관, 최영함 장병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영결식은 고인 약력 보고, 조사(弔詞) 낭독, 고인의 최영함 동기생 추도사, 종교의식, 헌화 및 분향, 조총 발사 및 묵념, 고인에 대한 경례, 영현 이동 순으로 진행됐다.

최종근 하사. 사진제공=해군
최종근 하사. 사진제공=해군

이날 박기경 해군작전사령관(중장)은 조사(弔詞)를 통해 "고(故) 최종근 하사는 청해부대에서 마지막 파병 임무를 수행한 진정한 바다의 사나이였으며, 항상 솔선수범하고 상·하급자들로부터 신망이 두터웠던 모범적인 장병이었다"며 "이제는 세상에서 부여된 군인으로서의 임무를 종료하고, 영원히 평화롭고 잔잔한 바다에서 가장 멋진 평온의 항해를 하라"고 추도한 후 작별의 경례를 했다.

최 하사와 최영함에서 함께했던 동기생 송강민 병장은 "훈련소 때부터 파병을 가고 싶다며 같이 공부했었고, 이병 생활부터 파병까지 항상 함께해왔는데 너의 빈자리가 너무나 크게만 느껴진다"며 "네가 사랑하는 이들과 함께하지 못한 시간과 펼쳐보지 못한 꿈은 여기에 남겨두고 부디 하늘나라에 가서 영원히 행복하길 간절히 기원한다"고 추모했다.

영결식이 끝난 후 고인의 영현은 생사고락을 함께했던 최영함 장병들의 도열 속에서 운구차로 이송됐다. 안장식은 같은 날 오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거행된다.

최 하사의 장례 기간 빈소에는 해군 장병들을 비롯한 2100여 명의 조문객이 찾아 고인의 순직을 애도했다.

한편 최 하사는 지난 24일 경남 창원시 진해 해군기지사령부 내 부두에서 열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행사 도중 홋줄(선박 육지 고정용 밧줄)이 끊어지는 사고로 숨지고 장병 4명이 다쳤다. 최 하사의 장례는 3일간 해군작전사령부장으로 치러졌다. 해군은 당시 병장이었던 최 하사에 대해 순직을 결정하고 1계급 특진을 추서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