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효린 학폭 논란 '피해자 직접 만나' 원만한 마무리?
효린 학폭 논란 '피해자 직접 만나' 원만한 마무리?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05.29 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린 학폭 논란 "원만하게 합의 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효린이 학교폭력(학폭) 피해자와 합의한 것으로 전했다.

지난 28일 효린 소속사 브리지 측은 “양측이 긴 대화 끝에 원만하게 잘 협의했다”고 전했다.

이는 학폭 논란이 불거진 지 4일 만의 일이며, 앞서 지난 25일 한 온라인커뮤니티 게시판에는 학창시절 효린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한 네티즌의 글이 게재된 바 있다.

 

사진출처-효린 SNS
사진출처-효린 SNS


게시된 글의 작성자인 A씨는 “15년 전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간 끊임없이 효린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 보복이 두려워 신고조차 하지 못했다. 작년쯤 효린에게 DM(다이렉트 메시지)로 사과를 요구했지만 답장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효린 측은 A씨를 직접 만나 해결하겠다는 뜻을 전했고, 이후 A씨의 글이 돌연 삭제되자 소속사는 “명예훼손에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태도를 바꿨다.

소속사의 대응 이후 A씨는 “IP를 차단 당했다”고 주장하며, 재반박에 나섰고 치열한 진실공방 끝에 양측은 원만한 합의를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효린은 일진논란에 이어 학폭 논란으로 이미지에 타격을 입어 앞으로의 행보에 어떤 영향이 있을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