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미스트롯' 김나희 "양세찬 덕분에 출연" 슬럼프 극복?
'미스트롯' 김나희 "양세찬 덕분에 출연" 슬럼프 극복?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05.29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스트롯' 김나희 "복면가왕 출연하려 했는데"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개그우먼 겸 트로트 가수 김나희가 '미스트롯'에 출연한 계기를 전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김나희는 “저 뒤쪽에서 보면서 이 자리에 정말 앉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 김나희는 개그우먼 시절과 달리 식당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알아본다며 ‘미스트롯’의 인기가 대단했음을 고백했다.

이날 김나희는 “개그우먼 생활하면서 슬럼프가 왔었다. 용인 본집으로 들어갔다. 양세찬 선배가 계속 너 ‘복면가왕’ 한 번 나가봐 그랬다. 만나면 ‘너 영상 보내, 영상 찍었어? 안 찍었어?’ 그랬다. 자존감이 떨어져서 안 나갔다. 그런데 한 번은 뭔가 해보고 싶어서 회사 가서 ‘복면가왕’ 나가게 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사진출처='비디오스타'김나희
사진출처='비디오스타'김나희

 

이어 김나희는 “동영상 찍어 보내라고 해서 3개 정도 찍어 보냈다. 회사에서 보고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이 있는데 거기 나가보라’고 하더라. 그 기회와 시기가 맞아 떨어진 거 같아서. 어떻게 보면 이게 기회일 수 있겠다 싶어서 해보겠다고 했다”고 ‘미스트롯’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이에 MC 김숙이 “그렇게 나갔는데 마스터 중에서 유일하게 정 붙일 수 있는 개그맨 선배 박명수가 헛바람 든다고 안 눌러주지 않았냐. 솔직히 그 때 속으로 욕 좀 했죠?”라고 묻자 김나희는 “네, 욕했다. 진짜 서운하고 속상하더라. 끝나고 나서 손 잡아주면서 ‘알지? 무슨 마음이지?’ 하시는데 진짜 모르겠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MC들은 영상편지를 권하자 김나희는 “선배님, 염려해주신 그 마음이 어떤 마음인지 진짜 알 거 같다. 나중에는 칭찬도 해주시고 하트도 주셔서 풀렸다. 염려하신 것보다 저 잘 하고 있죠? 잘하고 있나요?”라며 박명수에게 영상편지를 보내며 훈훈한 모습으로 마무리했다.

한편, 이날  '비디오스타' 미스트롯 특집에는 대한민국을 들썩이게 만든 화제의 ‘미스트롯’ TOP5 송가인, 정미애, 홍자, 정다경, 김나희가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