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KT, ‘5G RF 중계기’ 개발 및 상용망 연동 완료
KT, ‘5G RF 중계기’ 개발 및 상용망 연동 완료
  • 이영호 기자
  • 승인 2019.05.29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영호 기자] KT는 국내 중소 협력사와 함께 5G 인빌딩 커버리지를 신속하게 확보할 수 있는 ‘5G RF 중계기’ 개발 및 상용망 연동을 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KT에 따르면 이번에 개발한 RF 중계기는 소형 빌딩, 지하 주차장 등 5G 기지국 전파가 도달하기 힘든 소규모 인빌딩 음영 지역에 설치해 5G 커버리지 확보 및 서비스 품질을 개선하는 솔루션이다.

새롭게 개발한 5G RF 중계기는 5G 신호 중계를 위한 디지털 신호 처리와 중계 신호 송수신 전환을 위해 필요한 기지국 동기 추출 기능을 하나의 통합 디지털 보드에서 수행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방식을 통해 비용 효율적인 솔루션 확보 및 5G 커버리지 조기 확장이 용이하게 됐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아울러 5G RF 중계기는 커버리지 확장성과 고품질의 5G 무선 서비스 제공을 위해 주파수 안정도, 최대 출력, 전파지연 등 주요 중계기 요구사항에 대한 검증을 완료했다.

특히, 현재 구축돼 있는 KT 5G 상용 기지국 및 단말과의 연동 시험을 완료해 즉각적인 상용 적용이 가능하다.

KT는 이번에 개발한 5G RF 중계기 이외에도 2018년 중소 협력사 협의체 구성을 통해 개발하고 최근 상용화를 완료한 세계 최초 5G 광 중계기 등 다양한 인빌딩 솔루션을 활해 옥외 뿐만 아니라 옥내에서도 국내 최대 5G 커버리지 우위를 지속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이선우 KT 인프라연구소 소장은 “금번 5G RF 중계기 개발 및 상용 기지국-단말 연동 성과는 5G 1등 커버리지 확보를 위해 KT가 지속적으로 국내 중소 기업과 협력해 차별화된 기술 개발에 매진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5G 커버리지와 품질을 동시에 만족하는 최고의 ‘5G 솔루션’를 선보이는 동시에 국내 5G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서도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