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선거 얘기 없었다는데"... 한국당, "관권선거 배후 있을 것"
"선거 얘기 없었다는데"... 한국당, "관권선거 배후 있을 것"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5.29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서훈 국정원장의 비공개 회동을 놓고 29일에도 이를 공격하는 자유한국당의 기세가 무섭다.

전날(28일) 같이 동석했던 기자가 "선거 얘기는 없었다"고 확인했지만 한국당은 더욱 기세를 높여 관권선거를 획책하는 선거공작이라는 음로론까지 제기하고 나섰다.

아예 이들의 회동을 '선거공작'으로 규정해 놓고 관권선거를 주도하는 배후를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국정원 관권선거 의혹 대책위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국정원 관권선거 의혹 대책위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를 놓고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들의 사적 만남을 빌미로 황교안 대표의 군대 실언과 강효상 의원의 국가기밀 유출 사건을 물타기 하지 말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실제로 자유한국당의 비판은 선거 얘기가 없었다는 동석 기자의 확인에도 아랑곳 없이 터져 나왔다. 오히려 이전보다 더욱 거세게 몰아부치고 있다.

이날 나경원 원내대표는 "살생부, 뒷조사, 사찰 이런 단어가 떠오른다"며 "정권 지지율이 떨어지고 위기가 닥치면 북한 관련 이슈를 키워서 여론을 휩쓰는 정치가 내년 선거에서 반복되는 것 아니냐는 의심이 든다"고 비판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한술 더 떠 내년 총선이 우려돼 대놓고 관권선거를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아예 규정했다.

그는 "이렇게 대놓고 관권선거를 주도하는 데에는 배후가 있을 것이고 문 대통령의 비호나 지지가 있었던 것은 아닌지 꼭 밝혀야 한다"며 "원세훈, 남재준, 이병기, 이병호 역대 원장 모두 선거관여 내지 국내정치 관여로 다 처벌받았다. 이제 서훈 원장 차례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관권선거나 국내정치 관여로 고발돼 처벌받을 테니 책임지고 즉각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최교일 의원은 "지금 청와대는 공무원들의 기밀유출 행위나 사생활(문란)을 이유로 감찰을 하고 처벌하고 있다"며 "청와대는 지금 고위공직자인 국정원장에 대해서 즉시 감찰에 착수하고 즉시 휴대폰 압수수색 등 철저히 수사해야 된다"고 촉구했다.

이에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두 사람이) 기자가 있는 자리에서 선거 문제를 논의한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다"며 "과연 기자가 있는 곳에서 선거 관련 이야기를 할 수 있단 말인가. 거듭 물타기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이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 없이는 민생 정상화도 없다. 국회는 파탄내고 말로만 민생을 거듭 이야기하면서 또 입법과 예산을 거론하면 그건 전형적인 위선의 정치다"며 황 대표를 향해 칼을 겨눴다.

그는 "황 대표가 말하는 정의는 무엇이냐. 민생이냐 아니면 대권놀음이냐"며 "북회에 복귀할지 아니면 장외투쟁 시즌2를 갈지 분명해 대답해 달라"고 촉구했다.

또한 이 원내대표는 한미 정상 통화 내용 유출 논란에 휩싸인 강효상 의원에 대해 검찰 고발에 이어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강 의원의 국기문란과 한국당 비호는 실망을 넘어 자괴감마저 든다. 외교·안보를 위협하고도 국민 알권리라는 변명거리를 삼는 건 국민을 우롱하는 일"이라며 "한국당도 제 식구 감싸기로 국민들을 실망시키지 말고 강 의원에 대한 출당·제명 등 엄중한 조치를 취해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