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전국 고속도로 나들이 차량 몰려 교통 혼잡.. 서울방향 5~6시 절정
전국 고속도로 나들이 차량 몰려 교통 혼잡.. 서울방향 5~6시 절정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06.01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1일 전국 고속도로는 막바지 봄나들이 차량이 몰리면서 혼잡한 교통흐름을 보이겠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마지막 봄나들이 차들로 수도권 위주로 교통이 혼잡하다"면서 "지방방향은 평소 주말 수준으로 혼잡하겠고 서울방향은 오후부터 혼잡해지겠다"고 밝혔다.

도로공사는 "지방방향은 오전 11시~낮 12시 교통량이 최고조에 이르렀다 오후 7시~8시 사이 해소되고 서울방향은 오후 2시부터 정체가 본격적으로 시작돼 오후 5시~6시 사이 교통량이 가장 많고, 오후 7시~8시께 정체가 풀릴 것"이라고 밝혔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전국 고속도로 이용 차량은 약 487만대로 예상된다.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들어오는 차량은 50만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차량도 48만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오전 10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으로 기흥동탄~수원 7㎞, 달래내부근~반포 8㎞ 구간에서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부산 방향으로는 한남~반포 3㎞, 오산~오산부근 1㎞, 안성부근~입장부근 4㎞, 천안부근~천안분기점부근 6㎞ 구간이 정체다.

경인고속도로는 서울방향 신월부근~신월 2㎞ 구간에서 답답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서울양양고속도로는 양양방향으로 덕소삼패부근~남양주요금소부근 5㎞, 강촌부근~강촌 3㎞ 구간에서 차량들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는 판교-구리-일산 방향은 서하남부근 1㎞, 상일부근~강일 1㎞, 서운분기점~송내 4㎞ 구간에서 차량들이 가다서다를 반복 중이다.

판교-일산-구리방향의 경우 장수~송내 2㎞, 노오지분기점~김포요금소 2㎞, 남양주~상일 6㎞ 구간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요금소 기준 주요 도시간 소요 시간은 오전 10시 상행선의 경우 ▲부산~서울 4시간30분 ▲대전~서울 1시간41분 ▲대구~서울 3시간30분 ▲강릉~서울 2시간40분 ▲목포~서울 3시간46분 ▲광주~서울 3시간20분 ▲울산~서울 4시간11분 등이다.

하행선은 ▲서울~부산 4시간38분 ▲서울~대전 2시간14분 ▲서울~대구 3시간45분 ▲서울~강릉 2시간40분 ▲서울~목포 4시간30분 ▲서울~광주 3시간40분 ▲서울~울산 4시간30분 등이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