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관악구, ‘서울형 유급병가’ 8만원 지원... 연간 최대 11일
관악구, ‘서울형 유급병가’ 8만원 지원... 연간 최대 11일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6.05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6월부터 일용근로자, 특수고용직종사자, 영세자영업자 등을 대상으로 ‘서울형 유급병가’ 일당 8만여원을 지원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유급휴가가 없어 아파도 치료받지 못했던 근로취약계층의 건강권 및 의료권을 보장하기 위한 것이다.

‘서울형 유급병가 지원’은 연간 최대 11일(입원10일, 건강보험공단 일반검진 1일) 동안 생계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신청대상은 국민건강 보험 지역가입자중 기준중위소득 100%이하의 관악구민이여야 한다.

6월 1일부터 입원 또는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일반검진을 실시한 경우, 2019년 서울시 생활임금인 1일 8만1180원을 1년에 총 11일 한도 내에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신청 방법은 관악구보건소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아 작성한 후, 주소지 동 주민센터 또는 관악구보건소 지역보건과로 방문 접수하거나 등기우편으로 접수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서울형 유급병가지원 신청서 ▲주민등록등본 ▲가족관계증명서 ▲건강보험자격득실확인서 ▲입원‧공단 건강검진 확인서류 ▲근로확인서류 ▲통장사본 등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관악구보건소 지역보건과로 문의하면 된다.

박준희 구청장은 “서울형 유급병가 지원 사업을 통해 저소득 근로 및 사업소득자 등 취약계층의 의료접근성을 높여 의료사각지대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아플 때, 경제적‧심리적 부담 없이 마음 편히 치료받을 수 있는 ‘서울형 유급병가 지원’에 많은 관심을 갖고 이용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