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관악구, ‘동네서점 바로대출제’ 구축... 신청 후 2~3일 대출
관악구, ‘동네서점 바로대출제’ 구축... 신청 후 2~3일 대출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6.10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서울시 최초로 ‘동네서점 바로대출제’ 시스템을 구축하고 10일부터 시행한다.

‘동네서점 바로대출제’ 서비스란 주민이 읽고 싶은 책을 도서관까지 가지 않고 가까운 동네서점에서 새 책으로 바로 대출하고 반납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특히 희망도서 신청 후 2~3일 만에 원하는 동네서점에서 새 책으로 받아 볼 수 있어, 기존에 희망도서를 신청하고 도서관까지 방문해 대출 받기까지 2주 이상 소요되던 시간이 크게 절약되어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 된다.

구 관계자는 “주민들은 동네서점을 공공도서관처럼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동네서점도 온라인 유통망 확대로 판로확보가 어려워졌지만 이번 ‘동네서점 바로대출제’ 시행에 따라 이용자 증가로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를 전했다.

‘동네서점 바로대출제’ 서비스는 관악구 통합도서관 정회원이면 누구나 이용가능하며, 관악구 통합도서관 홈페이지나 앱을 통해 신청 할 수 있다.

1회당 2권까지 대출이 가능하며 2주 동안 대출을 할 수 있다. 단, 반납은 동일서점에서만 가능하고, 연장은 1회만 된다.

현재 서비스 참여 동네서점은 총 7개소로 대출서비스 메뉴 이용시 확인 할 수 있으며, ‘동네서점 바로대출제’ 서비스를 통해 서점으로 대출/반납된 희망도서는 도서관이 구입하여 장서로 등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