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200억원대 횡령·배임’ 효성그룹 조현준 회장 징역 4년 구형
‘200억원대 횡령·배임’ 효성그룹 조현준 회장 징역 4년 구형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6.10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200억원대 횡령·배임 등 혐의로 기소된 조현준(51) 효성그룹 회장에게 검찰이 징역 4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부장판사 강성수) 심리로 열린 조 회장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 등 혐의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징역 4년을 구형했다.

100억원 대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고 있는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서초구 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고개를 숙인 채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100억원 대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고 있는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서초구 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고개를 숙인 채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검찰은 "본 건은 조현준 개인의 이익만을 중심으로 회사가 움직이는 과정에서 관련 회사들에 실질적인 피해를 준 사건"이라며 구형 이유를 밝혔다.

조 회장은 2013년 7월 자신이 대주주로 있는 갤럭시아일렉트로닉스(GE) 상장 무산으로 투자지분 재매수 부담을 안게됐다. 이후 대금 마련을 목적으로 이 회사로부터 자신의 주식 가치를 11배 부풀려 환급받아 GE에 약 179억원의 손해를 끼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한 그는 2008∼2009년 개인 자금으로 구매한 미술품 38점을 효성 '아트펀드'가 비싸게 사들이도록 해 12억원의 차익을 얻은 혐의도 있다.

이 사건은 조 회장의 동생 조현문(50) 전 효성 부사장의 고발에서 비롯됐다. 이에 조 회장은 일부 혐의는 인정하면서 "이 사건 출발 자체는 근거가 없고 동기에 불순한 문제가 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