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육아고충 "나는 집에서 놀았냐" 무슨 일?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육아고충 "나는 집에서 놀았냐" 무슨 일?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06.12 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에너지드링크로 버텨"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가 부부싸움 하는 모습이 방영됐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진화는 이유식 먹이기부터 놀아주기, 목욕시키기, 재우기까지 딸 혜정 육아에 몰두했고, 함소원과의 대화에서 결국 폭발했다.

이날 진화는 아이를 재운 뒤 친구와 시간을 보내며  “(출산 이후에) 탈모가 생겼다. 원래는 머리숱이 지금의 두배였다”라고 말했다.

 

사진출처='아내의 맛'
사진출처='아내의 맛'

 

이에 진화의 친구는 “네가 결혼한다고 했을 때, 아빠가 됐을 때 멍했다. 너도 아직 앤데 어떻게 아기를 봐?”라고 하자, 진화는 “외모로 평가하지 마”라고 말하며 믿음직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진화는 "아기가 생기고 나서 잠을 잘 못 잤다. 생각할 게 너무 많았다. 그러다 보니 불면증이 심해졌다. 밤을 꼴딱 새고 뜬눈으로 일어나면 커피 한 잔이랑 에너지 드링크로 버텼다"라며 "매일 두 시간씩 잤다. 지금도 몇 시간밖에 못 잔다. 혼자 고민하는 성격 때문인지 어쩔 수 없다"라고 전했다.

아내 함소원과의 사이를 묻는 친구의 질문에 진화는 "모든 게 아기 중심으로 흘러간다. 사실 마음속에 있는 것들을 풀 데가 없다. 지금 나보다는 눈앞의 아기가 중요하다. 말도 안 되는 걸로 싸우면 나는 말을 안 한다. 스스로 참는 거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후 방송을 마치고 집에 돌아온 함소원은 난장판인 집을 보며 "나 밖에서 열심히 하고 있다. 솔직히 지금 엄청 피곤하다"라고 말했고, 진화는 "나는 안 피곤하냐. 나도 안 놀고 집에서 아기 봤다. 내가 집에서 자고 논 것도 아니지 않냐. 아기 보지 말까? 눈 안 떼고 내가 봐야 하지 않냐"라고 말했다.

이에 함소원은 "아기가 잘 때 치우면 되는 것 아니냐"라고 반박했지만 진화는 "언제 깰지도 모른다. 내가 나가서 일하고 싶은 마음뿐이었다. 너만 바쁜 것처럼 말하지 말아라"라고 말한 뒤 자리를 떠났다.

이 모습을 스튜디오에서 보던 이만기의 아내 한숙희는 진화를 향해 "불쌍하다"며 "그냥 하루 놀다 와라. 내가 애 봐주겠다"라고 말했고, 함소원에게는 "일 좀 줄이고 남편 챙겨라"라고 눈물을 보였다. 
한편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TV조선에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