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란 매체 “아베, 전범을 어떻게 믿을 수 있나” 원폭 투하 사진 1면 게재
이란 매체 “아베, 전범을 어떻게 믿을 수 있나” 원폭 투하 사진 1면 게재
  • 김미향 기자
  • 승인 2019.06.12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미향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이란 방문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이란 내 강경 언론사가 미국의 히로시마·나가사키 원폭 투하를 암시하는 사진을 지면에 실어 발간했다.

이란 현지 일간지 '파르히티간'은 12일자 지면 1면에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의 히로시마·나가사키 원폭 투하를 나타낸 사진과 함께 "전범을 어떻게 믿을 수 있나, 아베씨(How Can You Trust A War Criminal, Mr. Abe?!)"라는 문구를 덧붙였다.

이란 현지 언론이 12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방문을 앞두고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의 히로시마·나가사키 원폭 투하를 암시하는 사진을 1면에 게재한 지면을 발간했다. 사진은 일간 '파르히티간' 홈페이지에 올라온 1면 모습 캡처. 사진=뉴시스
이란 현지 언론이 12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방문을 앞두고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의 히로시마·나가사키 원폭 투하를 암시하는 사진을 1면에 게재한 지면을 발간했다. 사진은 일간 '파르히티간' 홈페이지에 올라온 1면 모습 캡처. 사진=뉴시스

매체는 또 홈페이지 버전에선 이 같은 1면 사진을 클릭하면 1945년 미국의 히로시마·나가사키 원폭 투하가 불필요한 비극이었다는 취지의 글이 뜨도록 게재했다.

이 매체는 미국의 원폭 투하 결정에 대해 "무솔리니는 체포됐고, 전쟁은 사실상 끝났었다. 일본은 (원폭 투하 전) 항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알렸었다"며 "(더 이상의) 전쟁이 없었지만, 미국은 폭탄을 터뜨렸다. 그들이 만든 무기를 어딘가에 실험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전용기편으로 도쿄 하네다 공항을 출발, 이란 방문길에 올랐다. 그는 2박3일 일정으로 이란에 머물며 이란 지도부와 회동, 미국과 이란 간 갈등 중재에 나설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