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마약 투약’ 박유천 첫 재판.. “제 자신에게 부끄럽다” 눈물
‘마약 투약’ 박유천 첫 재판.. “제 자신에게 부끄럽다” 눈물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6.14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마약 투약 등의 혐의로 기소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씨가 14일 첫 재판에서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수원지법 형사12단독 김주현 판사 심리로 이날 오후 2시 열린 1차 공판에서 박씨는 “제가 큰 죄를 지었구나, 진심으로 깊이 뉘우친다. 제 자신에게 부끄럽고 많은 분들께 실망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검찰은 박 씨에 대해 징역 1년6월과 추징 140만 원을 구형했다. 이와 함께 집행유예를 선고할 경우 보호관찰과 치료명령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박씨는 올해 2~3월 옛 약혼자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씨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매수하고, 이를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오피스텔 등에서 6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지난해 9~10월 황씨와 함께 필로폰을 1차례 투약한 혐의도 있다. 

한편 재판부는 다음 달 2일 오전 10시 선고기일을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