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u20 월드컵] “한국, 졌지만 잘 싸웠다”..이강인 ‘골든볼’ 영예
[u20 월드컵] “한국, 졌지만 잘 싸웠다”..이강인 ‘골든볼’ 영예
  • 강우혁 기자
  • 승인 2019.06.16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강우혁 기자] 20세 이하 태극전사들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선제골을 넣고도 아쉽게 패하면서 준우승에 머물렀다.

하지만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FIFA 주관대회 역대 최고 성적과 이강인의 골든볼 수상 등 한국 축구사에 새로운 역사를 쓰는 값진 준우승으로 막을 내렸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FIFA U-20 폴란드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역전패를 당하며 준우승을 차지했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사진 = 대한축구협회

출발은 좋았다. '막내형' 이강인(발렌시아)이 전반 시작 3분여 만에 김세윤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침착하게 차 넣으며 선제골을 기록했다.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골을 기록한 최초의 아시아 선수가 됐다.

앞서 아시아 국가 중 카타르가 1981년 호주대회, 일본이 1999년 나이지리아대회에서 결승에 진출했지만 각각 서독에 0-4, 스페인에 0-4로 패하면서 결승전에서 골을 기록한 적이 없었다.

하지만 한국은 이후 연달아 3골을 내주며 무너졌고, 결국 우승컵은 우크라이나가 들어올렸다.

한편, 이강인은 이번 대회에서 2골 4도움을 올리며 경기가 끝난 뒤 FIFA 선정 이번 대회 골든볼 수상자의 영광을 차지했다. 한국 남자 선수가 FIFA 주관 대회에서 골든볼을 받은 것은 이강인이 최초이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