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막말논란’ 한선교, “건강 문제”... 사무총장직 사퇴
‘막말논란’ 한선교, “건강 문제”... 사무총장직 사퇴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6.17 11: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당직자 뿐만 아니라 기자들에게도 ‘막말 논란’을 끊이지 않던 한선교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사무총장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아직 어디가 얼마나 건강이 좋지 않은지 정확한 사유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다만 사무총장직 사퇴 이유에 대해 “건강상의 이유”라며 확대 해석을 일축했다.

한선교 의원이 갑작스럽게 사무총장직을 사퇴했다 (사진=뉴시스)
한선교 의원이 갑작스럽게 사무총장직을 사퇴했다 (사진=뉴시스)

당 대표실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한 의원이 건강상의 이유로 사퇴 의사를 밝혀왔다”며 “다른 사퇴 이유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정확히 알지 못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차기 사무총장직 선임 등에 대한 일정은 아직 정해진 바 없다"고 밝혔다.

한 의원의 이날 사퇴는 매우 갑작스러운 결정으로 그 배경에는 최근 연이은 막말 논란 때문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그는 지난달 7일 국회 사무총장실에서 회의 중 사무처 당직자들에게 'X같은 XX야', '꺼져' 등의 욕설 논란이 불거졌다.

당시 한국당 사무처 노동조합은 성명서를 내고 그를 윤리위원회에 회부할 것을 촉구하면서 파장이 커지기도 했다.

지난 3일에도 한 의원은 복도에 있던 기자들에게 '걸레질한다'라고 발언해 또 한번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