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갑상선암 남성 환자 증가 추세.. 연평균 7.0%
갑상선암 남성 환자 증가 추세.. 연평균 7.0%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06.17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남성 갑상선암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경우 2013년 23만4545명에서 2017년 28만1007명으로 19.8%(연평균 4.6%) 늘었으며 남성은 같은 기간 4만5880명에서 6만148명으로 31.1%(연평균 7.0%) 증가했다.

17일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 진료데이터에 따르면 2013~2017년 '갑상선암(C73)'으로 진료를 받은 인원은 28만425명에서 34만1155명으로 21.7%(연평균 5.0%) 증가했다. 성별 진료인원은 지난해 여성이 남성보다 평균 4.7배 이상 많았지만 증가폭은 남성이 컸다.

최근 5년간 남성환자 증가폭이 두드러진 이유에 대해선 건강보험 일산병원 외과 임치영 교수는 "남성의 경우 갑상선암이 좀 더 공격적인 성향을 띠고 주변 임파선으로 좀 더 전이가 많이 되는 경향이 있다"며 "많은 남성들이 개인비용을 부담하더라도 건강검진 시 갑상선 초음파를 추가하기 때문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령대별 증감률을 보면 40대 이상부터 2013년 대비 11.3%로 두 자릿수 이상 수치를 보였다. 60대와 70대 이상은 53.1%, 56.5%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30대 0.1%, 20대 5.4%에 비해 증가폭이 컸다. 30대 이하와 40대 이상으로 비율을 나눠보면 5년간 매년 전체 진료인원 중 40대 이상의 진료인원이 80% 이상을 차지하며 30대 이하 진료인원의 5배 이상을 점유했다.

연령대별 연평균 증가율은 남녀 모두 70대 이상이 각각 7.2%, 7.6%로 뚜렷하게 증가했다.

40대 이상 진료인원이 증가하는 건 전 세계적으로 공통된 사항이지만 아직 정확한 원인은 규명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