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바른미래, '혁신위원회' 설치로 봉합 작업... 혁신위원장에 주대환 임명
바른미래, '혁신위원회' 설치로 봉합 작업... 혁신위원장에 주대환 임명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6.17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바른미래당이 17일 최고위원회 비공개 회의를 통해 만장일치로 '혁신위원회'를 설치하기로 의결하면서 현재 당내 분열을 봉합하는 작업을 시도한다.

'혁신위원회' 총 9명으로 혁신위원장에는 주대환 사회민주주의연대 공동대표를 임명하기로 '합의'했다.

바른미래당이 현재 당내 분열을 혁신위원회로 봉합하기 위한 작업에 나서기로 합의했다 (사진=뉴시스)
바른미래당이 현재 당내 분열을 혁신위원회로 봉합하기 위한 작업에 나서기로 합의했다 (사진=뉴시스)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이날 이같이 밝히고 "앞으로 인적 구성에 관해서는 혁신위원장과 최고위원회가 긴밀하게 협의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최 수석 대변인은 "그동안 당내 여러 의견과 분열된 모습으로 국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을 실망시켜드려 죄송하다"며 "혁신위원회는 앞으로 당헌당규 제, 개정 및 최고위원회를 통한 안건 의결 작업도 조속히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당의 발전과 미래를 위해 총선 승리를 위해 앞으로 구성될 혁신위원회를 중심으로 당 혁신에 박차를 가해 나가겠다"며 "앞으로 사랑받고 신뢰받는 대안정당이 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