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전, 괌 데데도 가스복합 발전소 건설 우선협상자로 선정
한전, 괌 데데도 가스복합 발전소 건설 우선협상자로 선정
  • 이영호 기자
  • 승인 2019.06.19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영호 기자] 한국전력은 미국 괌 전력청(GPA)이 발주한 괌 데데도(Dededo) 가스복합 발전소(200㎿급) 건설 및 운영사업의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한전이 발전소를 건설하고 그곳에서 생산된 전력을 향후 25년간 전량 판매하는 BOT 방식으로 진행되며, 오는 2020년 5월 공사를 시작해 2022년 10월부터 상업운전을 개시할 예정이다.

괌 지역에서 태양광 발전사업 수주 경험이 있는 한전(지분 60%)과 디젤발전소를 운영해본 동서발전(40%)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국내 최초로 미국 화력발전소 건설 사업을 국제경쟁입찰을 통해 수주했다.

특히, 이번 사업은 발주처인 괌 전력청이 연료공급을 직접 맡아 연료비 가격변동 요인을 사전에 제거했다는 점이다. 전력요금과 재원조달, 건설과 운영비용을 모두 달러화로 일치해 환위험도 최소화했다.

또 현대엔지니어링이 EPC 사업자로 참여하고 다수의 국내 중소기업들이 건설 관련 보조기기를 공급할 예정이어서 향후 약 2000억원의 경제효과가 예상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전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한전이 전력그룹사와 협력해 시너지 효과를 내고 공공과 민간부문이 해외시장에 동반진출한 성공적인 상생 모델이며, 이번 사업을 마중물로 삼아 국내기업들이 미주지역 전력시장에 본격 진출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