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SK, KIA 7-1로 완승....키움 브리검 4승 달성(종합)
SK, KIA 7-1로 완승....키움 브리검 4승 달성(종합)
  • 강우혁 기자
  • 승인 2019.06.20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강우혁 기자] 선두 SK 와이번스가 KIA 타이거즈에 전날의 패배를 설욕했다.

SK는 19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IA와의 경기에서 에이스 김광현의 호투와 정의윤의 맹타로 7-1 승리를 거뒀다.

SK는 타석에 들어선 최정이 희생플라이를 치면서 1점을 획득했다. 이 때 태그업해 2루로 진루하려던 한동민이 아웃되고 SK는 계속된 2사 3루 상황에 제이미 로맥이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나 더 이상 추가점을 내지 못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KIA는 4회말 이창진의 안타와 김선빈의 안타로 1사 1, 2루를 일군 뒤 백용환이 좌전 적시타를 쳐 1점을 거뒀다.

SK는 5회초 2사 후 최정의 안타와 상대 투수의 폭투, 로맥의 볼넷으로 2사 1, 2루의 찬스를 잡은 뒤 후속타자 정의윤의 스리런 홈런으로 5-1로 달아났다.

SK는 9회초 안상현의 2루타와 노수광의 우전 적시타를 엮어 1점을 더했고, 한동민의 내야안타로 이어간 무사 1, 2루에서 최정이 좌전 적시타를 쳐 2점을 추가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경기는 SK의 승리로 종료됐다.

 

두산 베어스는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NC 다이노스와의 홈경기에서 선발 이영하의 역투와 타선집중력을 앞세워 1-0으로 4연승을 달렸다.

이영하는 6⅓이닝 동안 5피안타 2볼넷 3탈삼짐 무실점 호투로 시즌 9승째(1패)를 수확하며 최근 3경기 연속 승리투수가 됐다.

두산 두 번째 투수 김승회는 ⅔이닝 무실점, 함덕주는 1이닝 무실점 피칭으로 리드를 지키고 이형범은 1이닝 무실점 호투로 1점차 승리를 지켰다.

정수빈은 0-0으로 맞선 3회말 1사 1, 3루에서 1타점 적시타를 날려 결승점의 주역이 됐다.

NC는 에이스 드류 루친스키를 투입하고도 7이닝 5피안타 1볼넷 1탈삼진 1실점으로 눈부신 호투를 했지만 통한의 1실점과 타선지원 불발로 패전의 멍에를 썼다.

 

키움 히어로즈는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홈경기에서 8-2로 완승을 거뒀다.

브리검은 7이닝 5안타 2볼넷 6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4승째(3패)를 수확했다.

파죽의 5연승을 달린 키움은 시즌 43승 32패를 기록해 여전히 4위를 달렸다.이틀 연속 패한 KT는 시즌 31승 43패로 7위를 차지했다.

 

LG 트윈스는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벌어진 삼성 라이온즈와의 원정경기에서 9-6으로 승리를 거뒀다.

LG 정주현은 4타수 3안타 2타점 1득점, 이형종은 4타수 2안타 3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구본혁은 3-3으로 맞선 6회초 결승 투런 홈런을 날리며 생애 첫 홈런을 결승포로 이뤘다.

한편 2연패에 빠진 삼성은 시즌 31승 42패로 6위에 머물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