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방탄소년단 인종차별, 호주 방송사 "사과드린다" 결국 사과
방탄소년단 인종차별, 호주 방송사 "사과드린다" 결국 사과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06.20 2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탄소년단 인종차별한 호주 방송사" 불쾌감드려 죄송"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호주의 한 방송 진행자가 방탄소년단을 주제로 인종차별, 성소수자 차별 등의 조롱으로 전 세계적인 비난을 받고있다. 

지난 19일(현지시각) 호주의 공영방송 채널9 프로그램 '20 투 원(20 to One)'에는 방탄소년단에 대해 "최고의 인기를 누리는 그룹"이라고 소개했으나  "한 번도 들어본 적 없다. 정말 별로다"라고 말했다.

진행자는 "미국 차트에서 1등을 했던데 영어를 하는 멤버가 한 명 뿐이더라"라고 했으며, 방탄소년단의 실수 장면을 편집한 영상을 내보내며 "나는 이 아이돌 그룹 너무 좋다. 춤 잘 추고 노래…노래는 완전 별론데?"라고 비꼬기 시작했다.

 

사진출처
사진출처=Channel9

 

또한 "내가 멤버 중에 게이 멤버가 있냐고 방탄소년단 팬들에게 트위터로 물어봤는데 나를 엄청 공격했다. 그런데 게이는 분명 있을 것. 남자가 7명인데 한 명은 있다"라고 발언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방탄소년단 팬덤인 '아미' 측은 해당 방송사와 프로그램 관계자들에게 공식 사과를 요구했고, 결국 Channel9 측은 "문제가 된 '20 to One'의 에피소드는 방송규정을 위반하지 않았다. 단지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강조하기 위해 유머러스하게 풀어낸 것. 불쾌감을 느낀 시청자들에게 사과드린다"고 입장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