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맥스 FC 박성희 여성밴텀극 타이틀 1차 방어 성공, 남성 라이트급 챔피언 조산해 등극
맥스 FC 박성희 여성밴텀극 타이틀 1차 방어 성공, 남성 라이트급 챔피언 조산해 등극
  • 신선진 기자
  • 승인 2019.06.24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약속의 땅’ 익산에서 MAX FC 2명의 새로운 챔피언과 1명의 챔피언이 타이틀을 지켜냈다.


23일 전라북도 익산 익산실내체육관에서 열린 ‘MAX FC 19 in 익산’에서 ‘똑순이’ 박성희(25, 목포스타)가 ‘태국 여고생’ 핌 아이란 삭차트리(18, 태국)에게 판정승을 거두며 1차 방어에 성공했다. ‘마운틴 조’ 조산해(25, 진해 정의회관)는 오기노 유시(29, 일본)에게 KO승을 따내며 MAX FC 11번째 챔피언에 등극했다.


박성희는 MAX FC 여성 선수 최초로 1차 방어를 해냈다. 박성희는 마음을 먹은 듯 1라운드부터 거센 공세로 경기를 이끌며 삭차트리를 괴롭혔다. 돌려차기와 플라잉 니킥과 같은 변칙적 공격이 삭차트리에게 통했다. 2, 3라운드에서도 거센 공격은 계속됐다. 링 코너로 몰아 넣어 킥, 펀치를 자유자재로 타격했다. 삭차트리는 박성희의 공격을 막기에 급급했다. 결과 심판 전원 일치로 판정승으로 1차 방어전을 성공했다. 경기후 박성희는 “너무 행복하다. 욕심은 끝이 없다. KO를 낼 수 있는 기회가 있었는데, 보완해야 할 부분이다. 강하게 성장시켜 주신 아버지께 감사하다”고 소감을 말했다.

챔피언-조산해
챔피언-사토슈우토
챔피언-박성희
챔피언-박성희-사토-조산해

 

조산해는 MAX FC 11번째 챔피언이자 초대 라이트급 챔피언에 올랐다. 조산해는 큰 키와 긴 리치로 유시를 원거리에서 타격했다. 근접전에선 제자리에서 차는 플라잉 니킥으로 유시를 흔들었다. 5라운드가 되자 조산해는 남은 체력을 쏟아부으며 펀치를 퍼붓기 시작했다. 경기 종료 50여초를 남긴 상황 조산해의 펀치가 오기노를 흔들었고 이를 포착한 조산해가 소나기 펀치를 퍼부으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경기후 조산해는 “챔피언이 된 만큼 자만하지 않고 더 보강할 것을 더해서 더 큰 선수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MAX FC 플라이급 챔피언 ‘허리케인 조’ 조 아르투르(23, 군산 엑스짐)는 일본의 사토 슈토(22, 일본)에게 챔피언 벨트를 내주었다. 조 아르투르는 자신의 강점인 펀치 타격전을 위해 사토에게 접근했다. 사토는 조 아르투르의 펀치 공격을 봉쇄하기 위해 킥으로 경계했다. 2라운드 사토의 방어가 뚫려 조 아르투르의 펀치가 먹히긴 했지만 나머지 라운드에서 사토의 킥이 조 아르투르의 공격을 막아냈다. 5라운드 경기가 마무리 되었고 3명의 심판이 사토의 손을 들어주어 MAX FC  3대 플라이급 챔피언은 사토 슈토가 됐다..


계체량에 실패했지만 경기가 진행된 김민석(33, 팀매드)과 안경준(27, 천안MMA)의 대결은 김민석의 승리로 마무리 됐다. 안경준은 전날 계체량에서 3kg을 초과해 파이트머니 몰수와 경기 패배가 확정된 상태. 하지만 계체량에서 ‘상처뿐인 영광을 주겠다’던 안경준의 펀치가 김민석을 흔들었다. 김민석은 두 번 연속 다운을 당해 위기에 봉착했지만 버텨내며 자존심을 지켰다.


‘익산의 아들’ 이성준(20, 익산 엑스짐)은 상대 김도우(18, 광주 팀최고)를 시종일관 몰아붙인 끝에 판정승을 거두며 기쁨을 맛봤다. 김민준(26, 팀매드)은 가드를 바짝 올리고 근접 상황에서 펀치 공격을 하는 전술로 김명준(19, 창동 탑짐)에게 판정승을 거뒀다.


맥스 리그
[여성 밴텀급 챔피언 1차 방어전] 박성희 vs 핌 에이란 삭차트리
박성희, 5라운드 종료 판정승(5-0)


[라이트급 초대 타이틀전] 조산해 vs 오기노 유시
조산해, 5라운드 2분 13초 KO승(펀치)


[플라이급 챔피언 1차 방어전] 조 아르투르 vs 사토 슈토
사토 슈토, 5라운드 종료 판정승(2-3)


[미들급] 김민석 vs 안경준
김민석, 5라운드 종료 승(안경준의 계체 실패에 의한 승리)


[밴텀급] 이성준 vs 김도우
이성준, 3라운드 종료 판정승(5:0)


[페더급] 김명준 vs 김민준
김민준, 3라운드 종료 판정승(0:5)


오프닝 경기
[미들급] 정성욱 VS 이명준
이명준, 3라운드 종료 판정승(0:5)


[웰터급] 정승원 VS 이재원
이재원, 3라운드 종료 판정승(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