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양현석 성접대 의혹’ 싸이, 참고인 신분 경찰 조사
‘양현석 성접대 의혹’ 싸이, 참고인 신분 경찰 조사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6.24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경찰이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의 외국인 투자자 성매매 알선 의혹을 수사 중인 가운데 가수 싸이(42·본면 박재상)가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16일 오후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싸이를 참고인 조사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이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의 외국인 투자자 성매매 알선 의혹을 수사 중인 가운데 가수 싸이(42·본면 박재상)가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사진=뉴시스
경찰이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의 외국인 투자자 성매매 알선 의혹을 수사 중인 가운데 가수 싸이(42·본면 박재상)가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사진=뉴시스

앞서 MBC 시사 프로그램 '탐사기획 스트레이트'가 YG엔터테인먼트 성접대 의혹을 제기했다.

‘스트레이트’ 측은 YG 관계자들과 태국인·말레이시아인 등이 포함된 동남아 재력가 8명이 서울 강남의 한 식당에서 열린 모임에 참석했으며, 이른바 '정마담'이 동원한 화류계 여성 10명 등 여성 25명이 동석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싸이는 성접대 의혹을 받는 동남아시아 재력가 중 1명과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성접대 연루 의혹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싸이는 지난달 자신의 사회관계서비스망(SNS)을 통해 '해당 재력가를 알고 있으며 양 전 대표에게 소개했다'고 설명했지만, 성접대 연관설은 부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