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국회정상화' 합의안 2시간 만에 무효... 본회의도 '불참'
'국회정상화' 합의안 2시간 만에 무효... 본회의도 '불참'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6.24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여야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극적으로 '국회정상화'에 전격 합의했지만 이를 반대하는 한국당 내부 강경파의 목소리가 커지면서 결국 합의 추인이 불발됐다.

결국 한국당은 국회 정상화에 동참하지 않게 된 셈으로 추경예산안 처리를 위해 예정된 본회의에도 불참했다.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국회정상화를 위한 교섭단체 3당 합의문이 추인 받지 못한 가운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의총을 끝내고 원내대표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국회정상화를 위한 교섭단체 3당 합의문이 추인 받지 못한 가운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의총을 끝내고 원내대표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4일 한국당은 본회의 전 의원총회를 열고 교섭단체 원내대표 간 협상에서 도출한 국회 정상화 합의안을 논의했지만 이를 거부했다.

결국 나 원내대표는 의총 후 기자들에게 "(당초) 합의문에 대해 의원님들 추인을 조건으로 합의했다"며 "이 합의문에 대한 의원들의 의견은 조금 더 분명한 합의가 있어야 한다는 의사표시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부분에 대해 저희 당에서는 추인이 어렵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발표했다.

결국 한국당 추인이 거부되면서 사실상 여야3당 '국회 정상화' 합의안은 선언 2시간 만에 무효화 됐다.

이로서 추경예산안을 비롯한 정치개혁 법안, 검찰 개혁안, 5.18특별법 등 안건 처리도 다시 불투명한 상황으로 빠져들게 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