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미라' 예성 "연예계 인맥 없어" 오직 슈퍼주니어?
'미라' 예성 "연예계 인맥 없어" 오직 슈퍼주니어?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06.24 2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라' 예성 "이특 거의 혼자 얘기해"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슈퍼주니어 예성이 멤버에 대해 이야기했다.

24일 방송된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는 세 번째 미니앨범 'Pink Magic'으로 컴백한 슈퍼주니어 예성이 출연했다.

이날 윤정수와 남창희는 "우리 '미스터라디오에 최초로 아이돌이 출연했다"라고 하자, 예성은 "제가 연예계에 인맥이 별로 없다. 말이 없고, 낯도 많이 가린다. 그런데 두 분이 DJ라는 얘기를 들었다. 몇 안되는 안면 있는 분들이라 제가 나오겠다고 했다"라고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사진출처='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
사진출처='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

 

이어 "핑크매직에 맞게 머리를 핑크로 염색했다고 들었는데?"라는 질문에 예성은 "앨범 콘셉 때문에 회사에서 일주일 동안 설득했다. 그런데 핑크색 머리는 두 번 정도 머리를 감으면 색이 빠지는 매직 같은 머리다. 적자 나게 생겼다"고 답했다.

예성은  "슈퍼주니어 단톡방에서 말이 가장 많은 멤버는 누구냐"는 질문에는 "이특"이라며 "거의 이특씨 혼자 얘기한다. 내레이션 수준이다"라고 말하자, DJ는 "멤버들이 대답을 잘 하느냐"라고 물었고, 예성은 "거의 저 빼고 아무도 대답을 안한다. 저만 한다. 1이 없어지긴 하는데, 없어지는데도 시간이 많이 걸린다. 이특 형의 독주다, 혼자하는 생각도 단톡방에 올리는 사람"이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한편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는 KBS 쿨FM(89.1MHz 낮 4시-6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