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우정노조 60년 만에 첫 파업.. “얼마나 많은 집배원이 죽어야 해결되나”
우정노조 60년 만에 첫 파업.. “얼마나 많은 집배원이 죽어야 해결되나”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06.25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과도한 업무 환경 개선을 위해 인력 증원 등을 요구하고 있는 우정노조가 다음달 9일부터 파업에 돌입한다.

전국우정노조는 25일 오전 여의도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4일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92.9%의 찬성으로 파업이 가결됐다고 밝혔다. 실제 파업에 돌입할 경우 1958년 우정노조 출범 이후 60년 만에 첫 파업이다.

2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국노총에서 전국우정노조 조합원들이 다음 달 9일 우정사업 역사상 첫 총파업 실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국노총에서 전국우정노조 조합원들이 다음 달 9일 우정사업 역사상 첫 총파업 실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우정노조는 지난 24일 오전 7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우체국과 지역 집배센터 등 전국 300여 곳에서 노조원 2만8802명 중 2만7184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우정노조 측은 오는 9일부터 파업에 돌입해 2~3일 가량 파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우정노조는 집배원 인력증원 및 완전한 주5일제 도입을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우정사업본부가 예산을 이유로 난색을 표해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이에 지난 11일 파업에 나서기로 하고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을 신청했다.

우정노조가 파업에 돌입하게 될 경우 우편, 등기, 택배 업무에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한국노총 김주영 위원장은 "얼마나 많은 집배원 동지들이 죽어야 이 문제가 해결될지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며 "정부는 전 산업 중 집배원들이 유독 과로사가 많이 생기는 이유가 무엇인지 두 눈을 똑바로 뜨고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