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박보검 "송중기 송혜교 이혼 지라시, 법정대응" 남자친구 때문?
박보검 "송중기 송혜교 이혼 지라시, 법정대응" 남자친구 때문?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06.27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보검 "근거 없는 소문" 법정 대응 예고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배우 박보검 측이 송중기·송혜교의 이혼 발표에 자신이 관련되자 불쾌감을 드러냈다. 

27일 박보검의 소속사 블러썸 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송중기가 송혜교와 이혼 발표를 한 가운데 송중기와 같은 소속사 후배이자 송혜교와 전작을 함께한 박보검이 예상치 못한 지라시에 언급되고 있다. 두 사람의 이혼에 박보검의 이름이 언급되는 것조차 불쾌하다”고 전했다. 

박보검의 소속사 측은 “박보검에 대한 근거 없는 소문에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다. 추후 법적 대응으로 소문을 바로잡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드라마 '남자친구'
사진출처=드라마 '남자친구'

 

앞서 이날 오전 송중기의 법률 대리인을 맡고 있는 법무법인 광장의 박재현 변호사는 26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고, 해당 소식이 전해진 후 송송커플 이혼소식과 관련한 지라시에 송혜교의 최근작인 드라마 ‘남자친구’ 파트너였던 박보검의 이름이 오르며 악성루머가 SNS를 통해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 상태이다.

송중기 측은 이날 공식 입장을 통해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해 드리게 돼 죄송하다”며 “저는 송혜교 씨와의 이혼을 위한 조정절차를 진행하게 됐다. 두 사람 모두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는 현명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송혜교 측 역시 “송혜교 씨는 남편과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며 “사유는 성격 차이로, 양측이 둘의 다름을 극복하지 못해 부득이하게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 그 외의 구체적 내용은 양측 배우의 사생활이기에 확인해 드릴 수 없는 점 정중히 양해를 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송중기, 송혜교는 2016년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통해 인연을 맺고 지난 2017년 10월31일 결혼했으나, 성격차를 극복하지 못하고 1년 8개월만에 결혼생활을 끝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