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학교비정규직 총파업 D-2.. 급식·돌봄·특수교육 공동대책 마련
학교비정규직 총파업 D-2.. 급식·돌봄·특수교육 공동대책 마련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07.01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급식조리사·돌봄전담사 등 학교비정규직의 총파업을 이틀 남겨둔 1일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이 종합대책 상황실을 개설·운영하는 등 공동대응에 나선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1일 오후 3시 정부세종청사에서 17개 시도부교육감 회의를 주재하고 "교육현장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교육부와 시도교육청 간 긴밀한 협업체계로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학교 급식조리원과 돌봄전담사 등 전국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임금인상과 처우개선 등을 요구하며 오는 3일부터 사흘간 총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박백범 교육부 차관과 전국 시도교육청 부교육감들이 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대응방안 모색을 위한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학교 급식조리원과 돌봄전담사 등 전국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임금인상과 처우개선 등을 요구하며 오는 3일부터 사흘간 총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박백범 교육부 차관과 전국 시도교육청 부교육감들이 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대응방안 모색을 위한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교육부는 지난 4월부터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와 7차례 실무협의를 진행해왔다. 교육당국은 기본급 1.8% 인상을 제안했지만 학비연대의 반대로 협상은 최종 결렬된 상태다.

교육부는 파업 전에는 추가 협상을 진행해 최대한 파업 발생 자체를 막아보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또한 노조 측에는 "지난 2017년 가을 올해와 비슷한 갈등 상황에서 양보와 타협의 정신으로 합의를 이룬 바 있다"면서 "가급적 파업을 자제해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2년 전 학교 비정규직 파업 당시에는 조합원 7만5000여 명이 참여 실제 파업학교 수는 약 3500개 규모, 급식이 중단된 학교는 1900여 개였다. 교육부는 올해 조합원이 2만명 늘어난 만큼 피해가 더 커질 것으로 예측했다.

교육부는 양측의 의견차를 좁히기 위해 추가 협상을 진행하더라도, 파업 첫날인 3일은 급식대란과 돌봄 공백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시도교육청 차원에서 유기적으로 협력해 공동대책을 준비할 계획이다.

박 차관은 "금일부로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이 상황실을 개설하고 핫라인을 구축해 공동대응하겠다"며 "특히 급식과 돌봄, 특수교육 지원 분야에 대해 더 세심하게 챙기겠다"고 밝혔다.

급식의 경우 지역별 학교 여건에 따라 대체급식을 제공하거나 개인별 도시락을 지참하도록 안내했다. 방과후 돌봄에 대해서는 학교별 여건에 따라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인력을 배치하는 등 돌봄 공백을 방지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