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제주판 살인의 추억’ 보육교사 살해 혐의 택시기사 무죄
‘제주판 살인의 추억’ 보육교사 살해 혐의 택시기사 무죄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7.11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제주판 살인의 추억’으로 불리며 10년 전 제주 어린이집 보육교사를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피고인 박모(50)씨가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박씨는 사건 발생일로는 10년, 보강된 증거를 토대로 법원의 구속영장이 발부돼 경찰에 체포된 지 7개월 만에 자유의 몸이 됐다. 그러나 제주도 대표적인 장기미제 사건인 이 사건은 또다시 미궁에 빠졌다.

‘제주판 살인의 추억’으로 불리며 10년 전 제주 어린이집 보육교사를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피고인 박모(50)씨가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사진=뉴시스
‘제주판 살인의 추억’으로 불리며 10년 전 제주 어린이집 보육교사를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피고인 박모(50)씨가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사진=뉴시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 재판장 정봉기 부장판사는 11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강간 등 살인)로 기소된 박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주장이나 변명이 일부 모순되거나 석연치 않은 점이 있고, 통화내역을 삭제하는 등 피고인이 이 사건 범행을 저질렀다고 의심할 만한 정황이 있으나, 검사가 제출한 증거들만으로는 합리적인 의심을 배제할 정도로 입증이 되었다고 볼 수 없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피고인의 택시에 탑승했는 지를 밝히기 위한 미세섬유 증거, 피고인의 차량으로 보이는 택시가 녹화된 폐쇄회로(CC)TV 영상 등 모두를 증거로 인정하지않았다.

택시기사였던 박씨는 지난 2009년 2월1일 오전 보육교사인 A(당시 27세·여)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제주시 애월읍의 한 농로 배수로에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박씨는 지난달 27일 열린 1심 최종 변론에서  "법리적인 것은 잘 모른다. 다만 이 사건에 연루돼 형사조사에 응하는 과정에서 나를 비롯한 가족 등 주변인들이 너무나 힘든 삶을 살고 있다"고 항변했다.

이날 박씨는 재판을 받는 내내 눈물을 흘리며 재판장의 최종 선고를 기다렸다. 마침내 무죄 선고가 내려지자 박씨는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큰 울음을 터뜨리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