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하리수, "강인 탈퇴 마음이 아프다. 안타까워"
하리수, "강인 탈퇴 마음이 아프다. 안타까워"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07.11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방송인 하리수가 강인의 탈퇴를 언급해 화제다.

하리수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타까운 소식이 들려와 마음이 아프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사진출처=하리수 인스타그램
사진출처=하리수 인스타그램

 

하리수는 “슈퍼주니어의 데뷔 당시 함께 활동했을 때 항상 멀리 있어도 먼저 달려와서 인사할 만큼 예의 바르고 밝고 착하고 언제나 열심히 노력하던 후배가 안 좋은 기사가 뜰 때마다 참 씁쓸했다"라며 "오늘은 자진 팀 탈퇴와 안 좋은 언플까지"라고 전했다.
 
이어 "본인들이 좋아하던 연예인이 안 좋은 일을 겪었을 때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행위는 정말 아닌 거 같다"라며 "개인적으로 누구보다 맘이 힘들 강인 동생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낸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한편 강인은 지난 2005년 슈퍼주니어 멤버로 가요계에 데뷔해 14년 만인 1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자진 탈퇴 소식을 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