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동구, 암사지구 건축물 ‘4층 이하→6층 이하’ 완화
강동구, 암사지구 건축물 ‘4층 이하→6층 이하’ 완화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7.15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서울특별시 도시계획조례 개정에 따라 강동구(구청장 이정훈) 암사역 주변 올림픽로변 일대 건축물 높이 규제가 완화된다.

기존에는 4층 이하(건축물 심의 인정 시 6층 이하)로 규제됐지만 앞으로는 6층 이하(건축위원회 심의 인정 시 8층 이하)로 완화된다.

또한, 대지 현황에 따라 다양한 형태로 건축물 높이가 가능하고, 일부 대지는 40m까지 건축이 가능해진다.

강동구청사 전경
강동구청사 전경

이에 이번 층수 규제 완화로 이 지역에서는 용적률 범위 내 다양한 형태의 건축물 수립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강동구는 암사지구 지구단위계획 도시관리계획 변경결정(안)에 따라 서울시 심의를 거쳐 올해 11월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결정고시 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도시관리계획 변경결정(안)은 역사문화미관지구가 폐지되고 조망가로특화경관지구로 지정하는 도시관리계획이 지난 4월 18일 결정고시 되면서 높이 규제가 완화돼 이를 즉시 지구단위계획에 반영하기 위함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암사역 주변은 유동인구가 많은 강동구의 중심지이면서도 건축물 높이가 4층 이하로 규제되어 용적률에 맞는 건축이 불가한 부분이 있었다”며 “이번 지구단위계획 변경이 결정되면 개인의 재산권 행사는 물론 근린생활중심지로서의 기능강화와 역할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강동구청 도시계획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