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하늘에 구멍 뚫렸나’ 서울·경기 천둥·번개 동반 강한 소나기.. 호우주의보 발효
‘하늘에 구멍 뚫렸나’ 서울·경기 천둥·번개 동반 강한 소나기.. 호우주의보 발효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7.15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15일 오후 중부내륙과 전북·경북내륙 곳곳에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소나기가 내리고 있다. 서울과 경기도 일부 지역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2시30분을 기해 서울 및 경기도 안성·의정부에 호우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15일 오후 중부내륙과 전북·경북내륙 곳곳에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소나기가 내리고 있다. 서울과 경기도 일부 지역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됐다. 사진=뉴시스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15일 오후 중부내륙과 전북·경북내륙 곳곳에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소나기가 내리고 있다. 서울과 경기도 일부 지역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됐다. 사진=뉴시스

호우주의보는 3시간 강우량이 60㎜ 이상일 것으로 예상될 때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10㎜ 이상일 것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이들 지역에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30분까지 10~30㎜의 비가 내렸다. 이날 밤까지 10~60㎜의 비가 더 내려 하루 동안 20~80㎜의 강수량을 기록할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소나기는 5㎞ 상공의 영하 10도 차가운 공기가 하층의 따뜻한 공기와 만나면서 생기는 대기불안정 때문이다.

기상청은 "밤까지 돌풍을 동반한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며 "일부 내륙에서는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으니 피해가 없도록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해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