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조희연, 자사고 폐지 거듭 주장.. “일반고 세 배 넘는 학비 내며 유지해야 하는지 의문”
조희연, 자사고 폐지 거듭 주장.. “일반고 세 배 넘는 학비 내며 유지해야 하는지 의문”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07.17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최근 서울 8개 자율형사립고(자사고)에 대해 재지정 취소를 결정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7일 ‘자사고 폐지’ 입장을 거듭 밝혔다.

조 교육감은 이날 오전 열린 일반고 전환 자사고 지원 방안 기자회견에서 “폐쇄적인 교육과정의 자사고는 유효기간이 끝났다”며 "교육부는 관련 법 개정으로 자사고 제도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7일 오전 서울시교육청에서 일반고 전환 자사고에 대한 동반성장 지원 방안을 포함한 일반고 종합 지원 계획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7일 오전 서울시교육청에서 일반고 전환 자사고에 대한 동반성장 지원 방안을 포함한 일반고 종합 지원 계획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러면서 조 교육감은 "자사고의 본질적 문제는 자사고 제도를 강화하려는 이명박 정부에 의해 무리하게 시행령이 개정되면서 법과 맞지 않는 시행령이 나왔고 이를 근거로 자사고가 유지되고 있다는 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시민들은 굳이 일반고의 세 배가 넘는 학비를 내야 하는 자사고를 유지해야 하는지 의문을 품고 있다”며 “학생들의 진로가 다양해진 만큼 일반고에서도 다양한 과목이 개설되고 이미 학생들에게 선택권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교육부가 법령 개정의 의지가 없다면 자사고·외고의 제도적 폐지 여부에 대한 국민적 공론화를 국가교육회의에서 진행할 것을 제안한다"며 "대입과 달리 자사고는 평가와 평가 사이 5년이라는 휴지기가 있어 긴 호흡으로 논의를 한다면 충분히 국민적 합의에 이를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