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건축공사 시공사 재능기부... 주거환경ㆍ위험시설물 정비
성동구, 건축공사 시공사 재능기부... 주거환경ㆍ위험시설물 정비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7.18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관내 중·대형공사장 시공자의 공공기여(재능기부)로 취약계층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위험시설물의 정비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는 그간 공사장 소음과 진동, 일조권 침해 등으로 인근 주민들과 갈등을 풀고 함께 상생하자는 취지로 추진하게 됐다.

성동구청 전경
성동구청 전경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공공기여 사업을 통해 관내 대형공사장 시공사와 주민이 화합하고 상생하는 공사장 문화를 조성하여 공사로 인한 주민과의 갈등이 감소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기여 대상자는 관내 연면적 2000㎡ 이상 중·대형공사장 시공자로 기여는 공사장 여건과 공정에 맞는 현장인력 및 장비로 진행된다.

공사자의 자발적인 참여의사에 의한 지원서를 제출받아 시행할 계획이다.

지원대상은 관내 거주하는 ▲취약(차상위) 계층의 주택보수 ▲주거환경 개선 ▲긴급 보수가 필요한 위험시설물 ▲강우와 폭설로 인한 긴급 재난 발생 시 복구자원 지원 등이다.

지원대상자 선정은 구청 복지관련 부서 및 동 주민센터의 추천을 받아 선정하고, 시공사와 1대 1로 연계해 공사범위, 기간 등을 협의해 맞춤형으로 시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