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반복되면 실수 아니다” 예학영 마약 및 상습 음주운전에 쏟아지는 비난
“반복되면 실수 아니다” 예학영 마약 및 상습 음주운전에 쏟아지는 비난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7.18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모델 겸 배우 예학영(36)의 상습 음주운전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17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예학영은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경찰에 따르면 예학영은 이날 오전 3시10분께 서울 용산구 소월로 인근에서 술을 마신 채 오토바이를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 수준인 0.048%였다.

예학영. 사진=뉴시스
예학영. 사진=뉴시스

예학영의 음주 운전은 함께 오토바이를 타고 가던 일행 중 한 명이 넘어져 다치면서 덜미를 잡혔다. 사고 이후 119구급대와 함께 출동한 경찰이 예학영의 음주운전을 확인했다.

예학영의 음주운전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2월16일 오전 7시55분께 서울 강남구 구룡마을 입구 인근 도로에서 자신의 포르셰 차량을 세워두고 잠을 자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도 면허정지 수준인 0.067%로 조사됐다.

2009년에는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됐다. 마약류 엑스터시와 케타민을 투약·밀반입한 혐의로 징역 2년6개월,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고 사회봉사 200시간을 명령받았다.

누리꾼들은 "한 번은 실수지만 반복되면 실수가 아니다", “방송계 복귀는 이제 힘들 듯”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예학영은 2001년 서울컬렉션 모델로 데뷔했으며, MBC TV 시트콤 '논스톱4'(2003)로 얼굴을 알렸다. 영화 '백만장자의 첫사랑'(감독 김태균·2006), '해부학교실'(감독 손태웅·2007), '아버지와 마리와 나'(감독 이무영·2008) 등에도 출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