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北목선 탈북루트는 국가기밀”... 하태경 “국방부 장관 해임해야”
“北목선 탈북루트는 국가기밀”... 하태경 “국방부 장관 해임해야”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7.18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국회 국방위원회 간사인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18일 “북한 목선의 해상 탈북루트는 3급 군사기밀 정보로 확인됐”며 “이를 공개한 국방부 장관을 즉각 해임해야 된다”고 주장했다.

이날 오전 하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탈북루트 공개는 국가기밀행위를 알려주는 것으로 사실상 간첩행위와 같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북한 나무배 귀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북한 나무배 귀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하 의원은 "국방위 전체회의 이후 저희 의원실로 합참정비태세 검열실이 와서 보고를 했다"며 "보고에 따르면 지난달 15일 작성한 보고서에 이 내용이 들어가 있는데 그 보고서가 3급 군사기밀"이라고 설명했다.

‘3급 기밀보고서’는 복사할 수도 없고 사진촬영도 안되며 열람만 가능한 비밀을 말한다.

하 의원은 “이 자료에는 2018년 7월부터 최근까지 10여건의 해상탈북사례가 나오는데 거기엔 시간대별 상황과 구체적인 GPS 항적이 담겨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국방부 수뇌부는 당연히 해상 탈북루트가 군사기밀 정보에 해당됨을 이미 알고 있었을 것"이라며 "그럼에도 정부합동조사 발표 시 목선의 GPS 항로를 기반으로 시간대별 상황과 위치까지 북한에 공개되는 것을 방치했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군사기밀이 어떤 경로로 공개됐으며 과거에도 이런 사실이 있는지 명백히 밝혀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도 최근 국민들에게 온갖 안보불안을 야기하고 군사기밀인 해상탈북 루트까지 공개한 정경두 국방장관을 즉각 해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