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다시 시동 건 ‘선거제 개혁’... 홍영표 “다음주부터 논의 시작”
다시 시동 건 ‘선거제 개혁’... 홍영표 “다음주부터 논의 시작”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7.18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가 선거법 개정을 위한 원만한 합의 도출을 위해 시동을 걸었다.

18일 정개특위 새 위원장을 맡게 된 민주당 홍영표 전 원내대표는 “선거법이야 말로 여야 간 합의로 처리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며 “다음 주부터 정개특위를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추천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추천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개특위 시한은 다음달 말까지로 시간이 많지 않은 만큼 조속히 합의안을 만들어 선거법 개정안을 처리하겠다는 판단이다.

홍 위원장은 “선거법 뿐 아니라 정당법, 정치자금법, 선거연령 하향 조정이라든지 중요한 사안들도 있기 때문에 다음 주부터라도 빨리 정개특위를 가동시켜서 본격적 논의를 시작했으면 하는 바람이다”며 “여야 간사들과 협의해서 다음 주 중에는 정개특위 회의 일정을 잡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홍 위원장은 한국당이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위원장을 정하지 않더라고 정개특위만 먼저 가동해 합의해 나가겠다는 확고한 입장을 밝혔다.

다만 그는 오늘 오후라도 간사들과 만나 다음 주 정개특위를 시작하는 것으로 설득해 나가겠다는 설명이다.

홍 위원장은 “지금부터라도 한국당이나 다른 당들이 선거법 개정 협상에 임했으면 한다"며 "조금 더 열린 마음으로 또 한국정치를 근본적으로 바꾸기 위해 필요한 선거법 개정이기 때문에 진정성을 갖고 대화에 응해주면 좋겠다. 우선은 노력하겠다"고 밝혔다.